촬영장에서 일하는건 언제나 즐겁다 기분 별로일땐 많아도~

자기 너무 싫어서 속상해

OMG I really need a period of time where I have no work to do so that I can actually do what I like/want to do without being stressed about having to resume to work again because I just had this pretty nice idea while I was dozing off in the subway today and I felt super creative and awesome and full of hope and lovely energy and felt like i just had to sit down and organize my thoughts and draw some sketches and outlines and also strayed off a bit at the office which made me feel even better but then I started doing work which was reading this really cheesy cliche script about ancient greece that read like a disney movie but with sex and violence and I had to push down all that tingly exciting feeling I had this morning and now I’m just so frustrated at wasting my time like this. But I still feel the good vibe and hopefully the next script I have to read isn’t so bad that it really kills it. I’ve just been in such an angry and miserable state this past few weeks that wasn’t just about the work I’m doing right now and I feel like this could have been a really good day but then oops I have do work that I no longer feel like I’m gaining something from and if this were not my first internship in this god forsaken industry that I should probably get used to, I would have quit but perhaps maybe perhaps the simple act of enduring this might do me some good somehow. But it still hasn’t killed my good mood yet. So pray to god the next script doesn’t fucking suck.

인정하면서 부터 너무나 많은것들이 달라졌어

"I like shots of hands. Anyone who’s so proud and prejudice would recognize my slight fetish for hands… not sure what this shot means but there’s some- some kind of poetic meaning to it - that I responded to." - Joe Wright

(Source: ashleybensons, via movieshift)

Hey Joe

I will have my fucking peace of mind

앞으로 삼일간의 다짐

- 최소한 세수랑 양치는 하자 

- 월요일엔 꼭 일찍 일어나서 치과 가자 

- 커피는 하루 최대 두잔, 에스프레소 하루 최대 한잔

- 규칙적으로 먹자, 쵸코 생크림 그만 먹자 

- 밤에 졸려서 잘 수 있도록 일찍 침대에서 일어나자 

- 졸리면 바로 컴퓨터 끄고 눈 감자 

- 찝찝하지 않도록 받은 일은 바로 바로 끝내자 

- 밀린 bill 내자 

- 운전 면허 진짜 좀 시작하자 

- 불어/일어 학원 알아본데 스케줄 정하고 확인하자 

- 제대로된 외장하드 사서 컴퓨터 정리 하자 

- 사진 정리 하자

- 세포라 가서 브러쉬 반품하고 구경하자 

- 슈가피쉬 스시 투고 박스!

- 이사 준비 시작하자 

- 이터널 선샤인 보러가는데 빼지 말자!

- 레코드 가게 가서 천천히 구경하면서 오랜만에 음반이랑 블루레이 사자 

- 보이후드 다시 한번 더 보자 ♡

 

님포매니악을 본지 한 두달이 됐는데 그 두달동안 수면위로 떠오른게 너무 많아서 지금 그 영화를 다시 보면 처음 봤을때 보다 훨씬 더 멘붕할것같은데 확인해야할게 많아서 진짜 너무 다시 보고 싶다!!!!!!!!!! 진짜 안티크라이스트도 다시 봐야되는데 그니까 님포매니악에서 안티크라이스트 그 장면을 고대로 넣었다는건 너무 중요한데 뭐 영화 자체만으로도 둘이 비슷한 점이 많지만 작품과는 별개로 나한테도 중요하다고!!! 그니까 내가 안티크라이스트 나왔던 해에 파일이 풀리자마자 봤었는데 그 영화가 확장되서 님포매니악이라는 영화가 나왔다는게 진짜 와!!!!!! 너무 말 되지만 감당이 안됨요